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7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7-04-16 12:22:09
제        목   [EPL 프리뷰] 맨유가 첼시를 잡은 건 2012년이 마지막이다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상대로 승리한 건 지난 2012년 10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가 마지막이다.

이후 첼시전에서 12경기 연속 무승 수렁에 빠졌다(5무 7패). 맨유가 특정 단일 팀에 이토록 오래 승리를 거두지 못한 건 첼시가 처음이다. 만 4년 5개월이 넘어 1,631일째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맨유가 또다시 첼시에 도전한다. 17일(한국시간) 0시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릴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이번에도 성과가 없다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도 위험하다.

■ 퍼거슨이 그리울 나날, 무리뉴도 2전 2패
맨유가 첼시전에서 거둔 마지막 승리는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치른 2012/2013 정규리그 경기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과 손잡던 때다.

맨유는 전반 4분 만에 다비드 루이스의 자책골을 유도해냈다. 1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로빈 판 페르시가 한 골 더 보탰다. 이후 후안 마타, 하미레스에게 연속 골을 내준 맨유는 교체 카드로 반등 포인트를 찾았다. 후반 20분 출격한 치차리토가 교체 투입 10분 만에 3-2 승리의 결승골을 뽑아냈다.

이후 이토록 오랫동안 못 이길지는 상상도 못했을 터. 데이비드 모예스, 루이스 판 할 모두 첼시 앞에서 작아졌다. 주제 무리뉴 감독도 마찬가지. 부임 후 2전 2패(EPL, FA컵)를 당했다.





■ 챔스 걸고 싸우는 맨유, '골' 터져야 '홈 승률'도 극복
맨유는 현재 승점 57점으로 6위다(30경기). 리버풀이 승점 63점으로 4위(32경기), 맨체스터 시티가 승점 64점으로 3위다(32경기). 뒤집기가 불가능한 수치는 아니지만, 경기 수가 얼마 안 남았다.

최우선시해야 할 점은 홈에서의 위닝 멘탈리티 회복. 무리뉴 감독은 올드 트래포드에서 영 기를 펴지 못했다. 홈 승률은 퍼거슨 75%, 판 할 68%, 모예스 44%에 이어 38%로 최하위다. 올 시즌 홈(승점 27점)보다 원정(승점 30점, 한 경기 더 많이 치렀음)에서 얻은 승점이 더 많을 정도다.

안방 기세를 극복하려면 첫째도, 둘째도 득점이다. 올 시즌 상대 골키퍼만 빛나게 해준 저조한 결정력으로는 곤란하다. 첼시를 상대로 힘겨워하던 동안에도 득점포가 문제였다. 두 차례(캐피털 원 컵 4-5 패, FA컵 2-2 무)를 제외하면 맨유는 매번 무득점 혹은 1득점에 그쳤다. 무리뉴 감독 부임 이래 첼시에 당한 2패 역시 모두 골이 없었다.

■ 맨유-첼시 눈여겨볼 스탯
- 맨유는 EPL 21경기째 무패를 달리고 있다(11승 10무). 이는 대회 통산 역대 10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맨유 소속으로 치른 최근 17경기에서 18골에 관여했다. 13골을 뽑아냈으며, 5도움을 올렸다.

- 첼시는 맨유를 상대로 더블(한 시즌 두 차례 격돌 모두 승리)을 노린다. 매유전 마지막 더블은 2009/2010 시즌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시절 나왔다. 안토니오 콘테가 해낸다면 첼시 역대 네 번째다.
- 은골로 캉테는 올 시즌 맨유를 상대로 한 2경기에서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 맨유-첼시 예상 라인업(후스코어드닷컴 기준)
맨유= 데 헤아(GK) / 블린트-로호-바이-발렌시아 / 에레라-펠라이니 / 래쉬포드-포그바-린가드 / 즐라탄
첼시= 쿠르트아(GK) / 케이힐-루이스-아스필리쿠에타 / 알론소-캉테-마티치-모제스 / 아자르-코스타-윌리안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18467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잉글랜드 리그 | [EPL 이슈] ‘방출설’ 이청용, 놓쳐선 안 될 기회가 날아갔다 
등록일 : 17.07.19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크리스탈 팰리스가 새 항해를 준비한다. 프랑크 데 부어 감독으로 분위기를 바꿨고, 다양한 색채를 입힐 전망이다. 선수들은 프리시즌 동안 확실한 눈도장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이청용에겐 먹구름이 드리웠... more
축구 일반 | [김병윤의 축구생각] 창조적인 축구에 무엇이 필요할까 
등록일 : 17.07.19   
[스포탈코리아]우리는 흔히 축구의 기술적 요소인 패스, 드리블, 킥, 헤더 등을 이용하여 볼을 차고 달리는 플레이만이 축구의 모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생각은 잘못된 생각으로 선수가 경기에 임하여 가만히 서 있는... more
한국 축구 | 베테랑이 보여준 헌신, 신태용호가 가장 원하는 팀 정신 
등록일 : 17.07.19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헌신. 국어사전에는 ‘몸과 마음을 바쳐 있는 힘을 다함’이라고 적혀있다. 단어 뜻 그대로 최근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는 베테랑 선수들이 앞서서 헌신하고 있다. 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준비 ... more
K-리그 | 서울 이랜드 김병수 감독이 말한 '나아갈 방향'은? 
등록일 : 17.07.19   
[스포탈코리아=잠실] 엄준호 기자= 서울 이랜드의 김병수 감독이 말한 ‘나아갈 방향’은 무엇일까. 서울 이랜드는 17일 오후 8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21라운드 홈경기서 수원FC를 맞아 0-0 무승부... more
스페인 리그 | [라리가 포커스] 바르사B 승격과 잔류, 바늘구멍 통과 경쟁 
등록일 : 17.07.18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언제나 힘들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산소는 부족하고, 길은 가파르다. 시선을 현재의 삶으로 돌려도 크게 다르지 않다. 취업을 위한 면접, 승진 시험. 한 계단씩 올라갈수록 문은 점... more
잉글랜드 리그 | [이슈 포커스] 첼시의 임대 정책, 놓친 금액도 만만치 않아 
등록일 : 17.07.18   
[스포탈코리아] 노영래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첼시엔 오래 전부터 진행 중인 일종의 사업이 있다. 유망주들의 잠재력을 대거 선점해 그야말로 ‘잭팟’을 터트리자는 취지다. 이 과정에서 살아남지 못한 일부 선수들은 ... more
K-리그 | 시즌 첫 3연승…숙제를 풀기 시작한 수원 
등록일 : 17.07.18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장기 레이스는 흐름 싸움이다. 좋을 때는 상승세를 꾸준히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수원삼성이 상승 곡선을 확실하게 탔다. 수원은 지난 15일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원정경기서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 more
K-리그 | [클래식 핫피플] '이적설' 한석종은 인천의 클래식 잔류만 생각한다 
등록일 : 17.07.18   
[스포탈코리아=인천] 김진엽 기자= 이번 시즌 인천 유나이티드 핵심 미드필더로 발돋움한 한석종(24)이 최근 불거진 이적설에 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대답은 ‘잔류’였다. 인천은 지난 1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강원 FC의 20... more
  1 [2][3][4][5][6][7][8][9][10]..[2239] 다음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