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 축구분석웹진 - 피파코리아 > 아시아/아프리카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7-05-27 23:21:50
제        목   [이슈 포커스] 中 자국 보호령, 루니-코스타 영입 불발?



[스포탈코리아] 신명기 기자= 중국 당국이 자국 선수 보호 정책을 꺼내 들었다. 실질적으로 영입 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는 카드가 나옴에 따라 디에고 코스타, 웨인 루니 등 중국 진출설에 휩싸인 스타들의 거취 문제도 알 수 없게 됐다.

최근 중국 축구협회(FA)는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경우 지불한 이적료의 100%의 세금을 부과하는 방침을 정했다. 이 규정은 중국 이적시장이 열리는 오는 6월부터 적용된다. 사실상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선수들을 영입하는 흐름은 다소 막힐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세계적인 선수들을 영입해 리그 활성화를 촉진하는 정책을 펴왔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디디에 드로그바, 니콜라스 아넬카 등 은퇴를 앞둔 스타 플레이어, 혹은 바그너 로베 등 유럽 내 B급 선수들을 영입해 전력 보강을 했다. 이들의 기량만으로도 크게 부족함은 없어 보였다.

지난 2시즌 동안 중국 구단들의 씀슴이는 더욱 과감해졌다. 상하이 상강은 오스카와 헐크 영입을 위해 5,100만 파운드(약 735억 원), 4,743만 파운드(약 683억 원)을 지불하며 큰 손으로 자리 잡았다. 장쑤 쑤닝은 유럽 빅클럽들과의 경쟁에서 이겨 알렉스 테셰이라를 영입했다. 이에 중국 축구계를 향한 관심은 자연스레 높아졌다.



중국 구단들의 경우 엘케손, 다리오 콘카 등 남미 출신으로 가성비 높은 성공적 영입 케이스를 염두에 둘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름값을 우선시 한 구단들은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지불하면서 선수 영입에 열을 올렸다.  

결국 중국 당국이 손을 걷어 붙였다. 이들은 구단들의 무차별적인 영입 공세 등으로 인해 자국 선수들이 외면당하는 상황에 대처해야만 했다. 이에 따라 과도한 부채를 안은 구단을 배제하겠다는 엄포와 함께 외국인 선수 출전을 3명을 제한하는 규정을 적용했다. 중국 구단들 입장에서는 수십 억에서 수백 억 원을 투자한 선수들 중 일부를 벤치에 앉혀둘 수 없었다.

여기에 쐐기를 박았다. 바로 외국인 선수 영입 시 발생하는 이적료에 상응하는 금액을 세금으로 부과하겠다는 것. 2030 월드컵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중국은 외국인 선수에 대한 무분별한 영입을 제한해 유망주들이 설 자리를 마련하려 하고 있다. 지불하려 하는 이적료의 2배를 지출해야 하는 규정을 무릅쓰며 외국인 영입 러시를 감행할 팀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코스타, 루니,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 등 유럽 내 슈퍼스타를 영입하려던 중국 구단들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이번 규정 도입으로) 슈퍼리그 구단들은 외국인 선수 영입이 재정 손실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코스타-루니 등 특급 외국인 선수 영입 가능성은 줄어들게 됐다”고 전망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적의 길이 모두 막히는 것은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이들의 중국행이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톈진 취안젠 이적 가능성이 있는 코스타의 이적료로는 7,600만 파운드(약 1,096억 원)가 예상됐다. 그러나 이번 규정을 적용할 경우 세계 최고 이적료 기록인 1억 5,200만 파운드(약 2,193억 원)가 소요될 것”이라면서 사실상 이적이 쉽지 않아졌다고 봤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18724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아시아/아프리카 | [현장포커스] 오만은 ‘불고’ 일본은 ‘안 불었다’ 판정 논란 
등록일 : 19.01.14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일본이 심판 덕에 이겼다. 일본은 13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오만과...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아부다비 ZOOM-IN] 환갑에 발로 뛰는 박항서, 이렇게 탄생한 '팀 베트남' 
등록일 : 19.01.12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터치라인에서 지켜보더니 그라운드 안으로 쏜살 같이 뛰어 들어갔다. 꾸짖는 게 아닌, 몸으로 보여주고 상황을 설명하고. 박항서 감독이 선수들과 함께 굵은 땀방울을 쏟아내며 이란...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스즈키컵 핫피플] 실패 無 ‘항서 매직’, 2018년 베트남의 끝판왕 
등록일 : 18.12.1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베트남이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챔피언 자리를 되찾으며, 화려한 2018년을 마무리 했다. 베트남 축구 전성기 해로 남을 2018년은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만든 환상적인 작품이다. 베트남은 지난 15...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준우승→4강→챔피언?…박항서 '세 번째 마법' 막 오른다 
등록일 : 18.12.1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벌써 세 번째 마법. 그것도 이제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매직의 완성에 도전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1일 오후 9시30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잘... more
아시아/아프리카 | [J리그 포커스] 세스크까지 노리는 고베.. 바르사化 속도 높인다 
등록일 : 18.12.07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일본 J1리그 빗셀 고베가 세스크 파브레가스(31, 첼시)도 영입 타깃으로 설정했다. 고베 구단주인 미키타니 히로시 라쿠텐 회장이 원하는 바르사化(화)를 이루기 위한 것이다. 6일 일본 ‘스포츠 닛폰’은... more
아시아/아프리카 | [J리그 포커스] 정성룡 영입 후 '역사적 2연패', 가와사키의 신의 한수 
등록일 : 18.11.13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가와사키 프론탈레에 정성룡 영입은 신의 한 수였다. 우승권과 멀었던 가와사키가 J1리그 최초 우승을 넘어 역사적인 2연패에 성공했다. 가와사키는 10일 오후 2시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에서 열린 ... more
아시아/아프리카 | [특별기획] 일본 J리그 팀은 프로축구팀 그 이상을 꿈꾼다 
등록일 : 18.11.07   
- 단순히 관중 증가를 목표로 하지 않는 J리그 팀들의 사회공헌활동 - 선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역 유관 단체의 적극적인 협조 - 진정성과 꾸준한 활동만이 지역의 마음을 잡는다 [스포탈코리아] 현재 프로축구 K리그 팀들은 과거처럼... more
아시아/아프리카 | [특별기획] 일본 축구팬들에게 J리그 팀은 생활의 일부다 
등록일 : 18.11.07   
- 단순히 관중 증가를 목표로 하지 않는 J리그 팀들의 사회공헌활동 - 선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역 유관 단체의 적극적인 협조 - 진정성과 꾸준한 활동만이 지역의 마음을 잡는다 [스포탈코리아] ① 일본 J리그 팀의 사회공헌활동에는... more
  1 [2][3][4][5][6][7][8][9][10]..[2492]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