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7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7-04-04 00:03:00
제        목   [기자회견 전문] 이용수, "슈틸리케 재신임, 최근 성적만 보지 않았다"



[스포탈코리아=파주] 조용운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을 재신임했다.

이용수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3일 파주NFC(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기술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치른 중국-시리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전을 복기했다. 이 자리에서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다룬 이 위원장은 곧바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임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축구협회는 날로 커지는 경질 여론에 따라 여러 가능성을 두고 장시간 회의했다. 시리아전을 마치고 한 차례 모임을 가진 기술위는 이날 폭넓은 논의를 가졌고 여론의 동향과 달리 최종예선 끝까지 슈틸리케 감독에게 힘을 주는 쪽으로 합의를 끌어냈다.

다음은 이용수 기술위원장 일문일답.

- 결론은.

"감독님 거취 문제만 우선 격론을 벌였다. 여러가지 의견을 나눴는데 다시 한번 신뢰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또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월드컵에 진출해온 저력을 보여왔다는 것을 믿으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로 결정했다."

- 남은 3경기 결과에 따라 감독 거취가 달라지는 것인지.

"경기 내용과 결과는 지금 따질 부분이 아니다. 남은 3경기가 더 중요하게 됐는데 기술위원회도 비상사태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 3경기 결과에 따라서 다음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 기술위에서 어떠한 의견이 나왔는지.

"지금 상황을 비상사태로 받아들였다. 앞으로 최종예선 한경기 한경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우리 경기 뿐만 아니라 같은조 다섯 국가의 경기 결과도 우리에게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기술위 단계에서 변화를 주자는 의견도 나오긴 했지만 그게 몇분의 의사고 어느 분이 주장했는지 말하지 않겠다."

- 대표팀 내부에 전술 문제가 두드러졌는데.

"슈틸리케 감독이 부임한 뒤 전술 계획 미팅에 참여하며 확인했다. 최종예선에서 나타났던 몇가지 결과와 아쉬운 부분은 준비 과정에서 우리가 충실하지 못했던 요인이 있다. 상대는 2~3주 준비를 하지만 우리는 이틀 훈련하고 경기에 임해야 했다. 변명이긴 하지만 대표팀 내에서 전술적인 준비는 선수들이 하는 것은 여러분이 느끼지 못할 만큼 치열했다."

- 전술 코치와 같은 새로운 영입은 없는지.

"건의가 있던 것은 사실이다. 기술위원회에서 다시 다룰 생각이다. 감독님이 대표팀에 보탬이 될 코칭스태프의 보강이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추천하겠다. 러시아월드컵까지 갈 것인가 말 것인가보다 한경기 한경기가 중요해졌다. 최대한 돕기로 했다."

- 감독님과 대화를 나눴는지.

"감독님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내가 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 여러가지 이야기를 지난 몇일동안 나눴다. 대표팀이 어떻게 더 잘할 수 있는지 고민에 대한 주제였다."

- 한경기 한경기로 접근하는 것이 더 문제 아닌가.

"러시아월드컵에 다가가는 것을 강조한 뜻이다. 지금은 감독님을 향한 신뢰를 가지고 가겠다는 뜻이다. 한경기 못했다고 경질하겠다는 협박조는 아니다. 최악의 상황일 경우 가능성에 대해 생각은 하겠지만 그렇게 되지 않길 바란다."

- 재신임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가 무엇인가.

"슈틸리케 감독을 평가하면서 최근의 성적만 보는 것은 옳지 않다. 초기 아시안컵부터 지금의 최종예선까지 감독님이 해온 모든 부분을 평가했을 때 신뢰하기로 결정했다."

- 기술위가 볼 때 더 어떤 준비가 필요한가

"이틀 훈련하거나 길면 3일 훈련하고 경기했다. 때에 따라 세트피스 훈련도 완벽하게 여유 있게 못한 상황에서 해야 했다. 프로축구연맹과 6월에는 사전 협의를 통해 준비해 왔는데 우리가 좀 더 훈련을 더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 부분을 찾고 있다. 더위와 체력적인 문제가 될텐데 그것에 대한 경기를 뛰지 못함에도 여러가지 다양한 경우들이 발생하는데 대표팀 선수들에게 우리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다. 한가지 밝히자면 감독님 전술이 좋았는데 선수들의 문제를 탓하는 것이 아님을 강조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interview&no=1933

  [홍의택의 대담] 아시아의 리베로가 말한다, '한국 중앙 수비수' 
등록일 : 17.05.25   
[스포탈코리아=천안] 홍의택 기자= 좋은 중앙 수비수는 귀하다. 매해 콸콸 쏟아져 나오는 게 아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단순 '행운'을 들먹이기도 한다. 무턱대고 '개인의 노력'을 깔고도 본다. 하지만 빼어난 재목을 길러내는 특정 국가, 특정 클럽팀이 어딘가엔 존재한다. 뒤집어 '육성 방식 및 환경'이란 부문을 한 번쯤 꼬집어봐야 한다는 얘기. 이에 가감없이 목소리 낼 인물을 찾아왔다. 선수로 경험하고 지도자로서 지휘하며 식견 쌓은 인사를 물색했다. 2011년부터 수비수 육성을 위한 'KOREA SHIELD PROJECT'(이하 캠프로 지칭)를 벌여온 홍명보 장학재단 이사장이라면 어... more
  [명단발표] 슈틸리케 "선발 기준은 경험과 멀티 능력" (일문일답) 
등록일 : 17.05.23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신명기 기자=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카타르전을 앞두고 발표한 선수 선발 원칙을 두고 경험과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는 능력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카타르전을 뛸 24명의 대표팀 소집명단을 발표했다. A대표팀은 오는 8일 이라크와 평가전을 치른 뒤 14일 카타르를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의 입지가 흔들릴 정도로 A대표팀의 최종예선 경기력은 시원치 않았다. 지난 중국-시리아와의 2연전을 통... more
  [인터뷰] ‘2년차 데뷔골’ 김시우의 다짐, “U-20 WC 아쉬움, 광주서 푼다” 
등록일 : 17.05.20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광주FC 막내 공격수 김시우(20)가 프로 데뷔 2년 만에 골 맛을 봤다. 또한, U-20 월드컵 본선 엔트리에 들지 못한 아쉬움도 털어냈다. 광주는 지난 18일 아산 무궁화와 2017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3-0으로 승리하며, 창단 후 첫 8강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송승민, 김민혁, 박동진, 윤보상 등 기존 멤버 대신 출전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이 나서 이뤘기에 기쁨은 더욱 컸다. 김시우도 이날 3-0 완승에 기여했다. 그는 후반 37분 조주영의 슈팅이 아산 골키퍼 박주원 맞고 나온 걸 지체 없이 밀어 넣으며 쐐기골을 기록했다. 지... more
  [인터뷰] 이재성, “올해 전북은 슬로우 스타터입니다” 
등록일 : 17.05.20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프로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오래 쉰 적은 처음이었다. 그만큼 뒤늦게 시작한 올 시즌에 임하는 각오도 남다르다. 전북 현대 중원의 엔진 이재성(25)이 돌아왔다. 이재성은 지난 14일 울산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올 시즌 첫 경기를 소화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정강이뼈를 다치면서 두 달 넘게 쉬었던 그는 후반 15분 교체 투입된 뒤 30여분 가량을 뛰며 몸상태를 확인했다. 많은 시간을 뛴 것은 아니지만 이재성다운 플레이를 펼쳤다. 2선에서 특유의 빠르게 움직이는 침투 플레이와 정확한 패스가 나왔다. 부상 여파를 불식... more
  [인터뷰] 정원진, 옛 스승 앞에서도 번뜩인 오른발 
등록일 : 17.05.17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킥 하나 만큼은 기가 막혔다. 정원진(22, 경남 FC 임대)은 동료들도 끄덕인 그 오른발로 여러 팀 울렸다. 옛 스승을 만난 자리에서도 번뜩였다. 13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2라운드 서울 이랜드전. 정원진은 김병수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오른발을 휘둘렀다. 벽을 슬쩍 넘은 프리킥이 골키퍼 김영광이 반응하기 전 골망을 출렁였다. 결과는 경남의 3-0 승리. 정원진과 김병수 감독은 영남대에서 사제지간 연을 맺었다. 이명주, 김승대, 손준호 등 포항제철공고(당시 포항 스틸러스 U-18) 재능을 차례로 수집... more
  1 [2][3][4][5][6][7][8][9][10]..[365] 다음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