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8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축구 인기 회복
러시아월드컵 성적
K-리그 활성화
해외파들의 활약
아시안게임 성적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현장목소리] 최용수 작심발언 "투자-태도 모두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하다" 
등록일 : 18.12.10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FC서울을 구한 최용수 감독이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용수 감독이 이끈 서울은 9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1-1로 비겼다. 1,2차전 합계 4-2로 부산을 따돌린 서울은 어렵사리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서울은 잔류하는 순간까지 어려움을 겪었다. 안방에서 비기기만 해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상황에 오히려 부산에 끌려갔다. 잔류 상황이 뒤집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서울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 결과였다. 시종일관 벤... more
  [인터뷰] ‘2년 재계약’ 염기훈, “수원 떠날 생각 없었다, 구단-팬 모두 감사” 
등록일 : 18.12.06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수원을 떠날 생각은 없었다. 구단과 팬들께 감사하다.” ‘왼발의 마법사’ 염기훈(35)이 수원 삼성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 수원은 4일 염기훈과의 2년 재계약을 발표했다. 아울러 데얀(37)과도 1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팀의 기둥과도 같은 두 베테랑과의 동행을 이어갔다. 특히 염기훈의 다년 계약이 눈에 띈다. 30대 후반으로 접어드는 선수에게 다년 계약은 흔치 않다. 그만큼 수원이 염기훈이라는 존재를 어떻게 생각하고 배려하는지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로써 염기훈은 2020년까지 안정적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2010년 수원 유니... more
  [인터뷰] 첫 우승인데, 또 시련이...이한샘 "축구가 하고 싶어요" 
등록일 : 18.12.06   
[스포탈코리아=홍은동] 서재원 기자= 커리어 첫 우승 확정 순간에도 눈물을 쏟았다. 이한샘(29, 아산무궁화)의 꿈은 단 하나, 축구를 하는 것뿐이다. 2018년은 이한샘에게 잊지 못할 시즌이었다. 군 복무를 위해 아산에 입단해 축구 선수로서 제 2의 전성기를 누렸다. FA컵에서는 전북현대를 상대로 2골을 몰아치며, 아산의 기적을 만들기도 했다. 1년의 노력 끝에 얻은 커리어 첫 우승. 그러나 이한샘은 웃을 수 없었다. 오히려 눈물만 났다. 당장 내년을 기약할 수 없는 현실이 서럽기만 했다. K리그를 구한 영웅이라는 타이틀도 얻었다. 지난 9월 전 프로축구 선수 장 모 씨에... more
  [인터뷰] 박인혁, "감독님 없었으면 여기까지도 못 왔어요" 
등록일 : 18.12.06   
[스포탈코리아=홍은동] 서재원 기자= 박인혁(23, 대전시티즌)에게 2018년은 아쉬움이 컸다. 호기롭게 K리그에 도전했지만, 현실은 쉽지만은 않았다. 그는 고종수 감독과 함께 내년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박인혁. 몇 년 전까지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각광받던 이름이다. 독일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니, 기대가 클 수밖에 없었다. 대학교 중퇴 후 호펜하임 유니폼을 입었고, 프랑크푸르트로 임대돼 꿈을 키웠다. 참 오랜 시간을 돌고 돌아왔다. 독일에 이어 슬로베니아, 세르비아 등을 거치며 오래 전 꿈마저 잃어갔다. 무엇보다 '뛰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 ... more
  [현장목소리] 눈시울 붉힌 최강희 "전주성 벤치에 앉을 수 없어 슬프다" 
등록일 : 18.12.02   
[스포탈코리아=전주] 박대성 기자= 최강희 감독이 전북과 14년 동행을 끝냈다. 끝내 눈시울을 붉히며 전북과 작별했다. 전북은 2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경남FC와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최종전을 치렀다. 양 팀은 리그 우승과 준우승을 확정했지만 물러설 수 없는 자존심 싸움을 했다. 전북은 경남과 한 골 씩 주고 받으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최강희 감독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14년 간 소회를 말했다. 최 감독은 "마지막 경기고, 내 고별전이었다. 우승 확정 이후로 어려운 시간이었다. 선수들이 오늘도 최선을 다해줬다. 올해 마무리를 잘 해줘서 ... more
  1 [2][3][4][5][6][7][8][9][10]..[406] 다음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