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4-09 01:46:09
제        목   [인터뷰] ‘리치강 PICK’ 염기훈, “홈경기에 강부자 초청하고 싶다”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방송에서 내가 골을 넣어서 그 덕에 내가 70골-70도움을 하지 않았나 싶네요.”

‘왼발의 마법사’ 염기훈(36)이 최단기간 K리그 70골-70도움을 달성했다. 그는 지난 7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리그1 6라운드에서 경기 막판 프리킥으로 1골을 추가했다. 이로써 그는 K리그 통산 70골 104도움을 기록하며 이동국(40, 전북 현대)에 이어 K리그에서 2번째로 70골-70도움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특히 염기훈은 통산 351경기만에 기록을 세웠다. 이는 이동국의 460경기보다 109경기나 빠른 최단기간 기록이었다. 염기훈은 K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수원도 이런 염기훈의 활약 덕에 초반 3연패의 부진을 씻고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의 상승세를 탔다.

대기록을 세운 염기훈은 8일 ‘스포탈코리아’와의 전화통화에서 “마지막에 프리킥이 나와서 다행이었다”며 웃으면서 하루 전날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기록을 의식했지만 이렇게 빨리 될 지 몰랐다”면서 “다행이고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최근 화제가 된 배우 강부자의 “골을 넣는 선수보다 골을 만들어 주는 선수를 더 좋아한다”는 말에 대해 “그 얘기를 들었을 때 뿌듯했다”면서 “방송에서 내가 골을 넣었다고 하는데 그 덕에 내가 70골-70도움을 하지 않았나 싶다. (웃음) 홈경기 때 강부자 님을 초대하고 싶다. 구단에서 빨리 초청해서 행사를 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기록 달성으로 부담을 덜어낸 염기훈은 “10골 남았는데 은퇴 전까지 하고 싶다”며 이제 80골-80도움을 바라봤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기록보다 수원의 성적을 중요하게 여겼다.

염기훈이 세운 올 시즌 목표는 자신의 기록 달성이 아닌 수원의 상위스플릿 진출 및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 획득이었다. 그는 “개인적인 목표는 상위스플릿, ACL 진출이다. 희망은 있다. 4월이지만 앞으로 더 중요하다. 목표로 삼은 것에 근접하도록 내가 희생하고 노력하고 내가 더 나서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 70골-70도움 달성을 축하한다.
마지막에 프리킥이 나서 다행이었다. (웃음)

- 최단기간 70골-70도움 기록인데?
기록에 대한 의식은 했다.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빨리 될 지 몰랐다. 내가 골보다 도움을 많이 하는 선수인데 개막하고 강원전 전까지 페널티킥으로 2골을 넣으면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이렇게 빨리 할 것이라 생각하지는 못했다. 다행이고 영광스럽다.

- 80골-80도움에 도전해야 하는데?
10골 남았는데 은퇴 전까지 하고 싶다. 아직 6경기밖에 지나지 않았고 목표 삼으며 달려가겠다. 올해부터 페널티킥 전담 키커를 맡았기에 욕심을 내보겠다.

- 그 동안 페널티킥 차는 모습이 드물었다.
항상 공격수에게 양보했다. 올해부터는 내가 하겠다고 했고 데얀도 나한테 차라고 했다. 앞으로 은퇴하기전까지 페널티킥은 차볼까 한다.

- 2015년에 K리그1에서만 17도움을 했을 만큼 도움의 달인인데 지난해에는 4도움에 그쳤다. 염기훈의 도움이 많아야 수원이 골을 넣고 승리할텐데?
도움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지난해 현격히 줄어 고민을 많이 했다. 데얀도 그렇고 타가트의 움직임을 어느 정도 파악했다. 크로스 올릴 때 빠져주는 유형의 공격수가 있으면 내게 좋다. 인천전때 그런 식으로 도움을 했다. 앞으로 타가트와 얘기하고 통하면 작년보다 더 많은 도움을 올릴 수 있다.

- 3연패 뒤 2승 1무를 했다. 현재 팀 분위기는?
긍정적이다. 수비수들의 하려는 의지가 내 눈에 보인다. 3연패 뒤 2승 1무를 했고 3경기 동안 1실점했다. 3연패할 때는 8실점이었다. 수비수들이 실점하지 않고 버티는 힘이 생겼다고 본다. 지난 3월 A매치 기간이 터닝포인트 되지 않았나 싶다. 선수들끼리 미팅을 많이 하고 코칭스태프도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 고민의 결과가 나왔다.

- 염기훈은 수원에 헌신하는 아이콘이라는 이미지가 크다.
주장이고 베테랑인 점도 있지만 내가 짐을 짊어질 건 지어야 한다. 내가 수원에서 9년을 보냈는데 이렇게 오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도 못했다. 어느 순간부터 거쳐가는 팀이 아닌 내 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가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내 의견을 내세우는 것보다 맞춰가게 되고 후배들이 힘들면 도와주게 됐다. 이제는 수원을 빼놓고 얘기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일부분이 됐다.
내게 고맙고 마음 편하게 운동할 수 있게 만들어준 팀에 고맙다. 재계약 할 때 팬들의 영향도 컸다.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내 뜻대로 안 될 때가 많았고 고민도 많아 미안한 마음이 컸다. 보답을 하자는 것이 크지 않았나 싶다. 떠나고 싶을 때도 남았다.
내 미래를 보고 남은 것도 있지만 팬들을 보고 남은 것도 있다. 그런 것이 잘 맞아졌다. 수원이라는 팀이 나랑 맞지 않았나 싶다.




- 최근 MBC TV 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 배우 강부자의 선택을 받았는데?
팬들이 (영상, 사진을) 보내주고 구단에서도 얘기를 해줘서 봤다. (5일) 방송에서 내가 골을 넣었다고 하는데 그 덕에 내가 70골-70도움을 하지 않았나 싶다. (웃음) 공교롭게도 나와 강부자 님의 고향이 논산으로 같다. 내가 논산 강경상고까지 나왔고 부모님은 지금도 논산에 계신다. 강부자님도 논산에서 학교를 나오셨더라. 그런 인연도 있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홈경기 때 강부자 님을 초대하고 싶다. 구단에서 빨리 초청해서 행사를 했으면 한다. (웃음)

- 강부자가 방송에서 골을 넣는 선수보다 골을 만들어 주는 선수를 더 좋아한다고 했다. 본인에게 맞는 말인데?
그 얘기를 들었을 때 뿌듯했다. 도움을 할 때 이렇게 알아 봐주는 분이 있다는 것을 알게 돼 뿌듯했다. 축구는 도움보다 골 넣는 선수에게 주목한다. 축구는 골에 좌우되는 스포츠이니 당연한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도 그 골을 만들기 위해 11명의 선수가 합심했다. 1명의 선수로 할 수 없다. 그래서 모든 선수에게 포커스가 맞춰졌으면 한다.

- 수원이 14일 대구전도 승리하면 부진을 털고 안정을 찾을 텐데?
3월은 힘들었지만 잘 버텼고 4월은 좋은 분위기가 됐다. 개인적인 목표는 상위 스플릿 진출과 ACL 출전권 획득이다. 많은 팬들과 구단에서는 더 높은 걸 생각할 수 있지만 이것을 목표로 잡았다. 희망은 있다 4월이지만 앞으로 더 중요하다. 선수들과 지금보다 더 소통하고 얘기해서 목표로 삼은 것에 근접하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내가 희생하고 노력하고 내가 더 나서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MBC 마리텔 방송 캡처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interview&no=2215

  [현장목소리] 윤덕여 감독, “월드컵서 만날 프랑스, 노르웨이 경험했다” 
등록일 : 19.04.13   
[스포탈코리아=춘천] 김성진 기자= 아이슬란드와의 두 차례 평가전에서 1무 1패를 거둔 윤덕여 감독이 유럽 축구를 경험한 것에 의의를 두었다. 한국은 9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아이슬란드와의 두 차례 평가전은 1무 1패로 마감했다. 윤덕여 감독은 “이번 평가전이 월드컵에서 만날 프랑스, 노르웨이전을 앞두고 경험하게 된 것에 의의를 두고 싶다”고 한 뒤 “이번 경기에서 나타난 부분이 최종 훈련에서 보완해야 할 부분이다”라며 유럽 선수들의 큰 체격에 대비한 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지소연, 이민아의 공존에 ... more
  [인터뷰] ‘리치강 PICK’ 염기훈, “홈경기에 강부자 초청하고 싶다” 
등록일 : 19.04.09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방송에서 내가 골을 넣어서 그 덕에 내가 70골-70도움을 하지 않았나 싶네요.” ‘왼발의 마법사’ 염기훈(36)이 최단기간 K리그 70골-70도움을 달성했다. 그는 지난 7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리그1 6라운드에서 경기 막판 프리킥으로 1골을 추가했다. 이로써 그는 K리그 통산 70골 104도움을 기록하며 이동국(40, 전북 현대)에 이어 K리그에서 2번째로 70골-70도움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특히 염기훈은 통산 351경기만에 기록을 세웠다. 이는 이동국의 460경기보다 109경기나 빠른 최단기간 기록이었다. 염기훈은 K리... more
  [현장목소리] '신태용 아들' 신재원, "내가 잘 해야 아버지도 욕 안 먹어" 
등록일 : 19.04.05   
[스포탈코리아=구리] 서재원 기자= '신태용 아들' 신재원이 K리그 데뷔를 앞두고 있다. FC서울은 4일 오후 2시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경남FC전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최용수 감독과 신재원, 알리바예프 등이 참석해 다가올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6라운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서울 미디어데이에는 보통 해당 경기에 출전할 선수들이 주로 참석한다. 최용수 감독은 "100% 결정은 안 했지만, 시즌 초반이고 다양한 선수를 실험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훈련 태도나, 배우려고 하는 자세, 그 과정을 즐기는 친구다. 비록 그동안 출전 ... more
  [인터뷰] ‘철벽’ 윤영선, “태극마크 다시 달고 싶다” 
등록일 : 19.04.05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이만하면 대표팀에 충분히 갈만하다.”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은 핵심 수비수 윤영선을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있다. 이번 시즌 윤영선의 가세는 울산에 큰 힘이다. 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현재 K리그1 선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도 조 1위에 올라있다. 윤영선은 지난 2일 FC서울과 K리그1 5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불투이스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상대 공격수 박동진, 페시치, 박주영을 막아내며 울산의 2-1 승리와 함께 홈 5연승을 이끌었다. 현장에서 만난 윤영선은 “개인적으로 축구하면서 1위는 처음(1... more
  [인터뷰] 김현욱이 말하는 '강원 병수볼'엔 정체성이 있다 
등록일 : 19.04.03   
[스포탈코리아=강릉] 홍의택 기자= 오래도록 남는 축구가 있다. 곱씹을수록 은은하게 퍼지는 그런 축구. 즉, 확고한 '정체성'이 내는 효과는 단순 공놀이 이상의 것을 가져다준다. 강원FC가 개막전 패배를 딛고 올라서고 있다. 상주 상무 원정서 패한 이들은 울산 현대와 비기며 한숨 돌렸다. 이어 전북 현대와 성남FC를 연달아 잡았다. 지난 1월 임찬울과 트레이드로 강원 유니폼을 입은 김현욱은 "첫 경기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분위기 엄청 좋다"라고 웃었다. 강원의 행보를 높이 치는 건 단순히 결과만 잡은 게 아니기 때문. 뭔가 뚜렷한 색깔을 낼 수 있다는 기대감이 ... more
  1 [2][3][4][5][6][7][8][9][10]..[416]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