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1-28 23:34:31
제        목   [광양 인터뷰] 쓸고 받는 광주 살림꾼 듀오…여봉훈-최준혁



[스포탈코리아=광양] 한재현 기자= 수비형 미드필더는 화려하지 않지만, 중원에서 공수 연결고리는 물론 수비 안정에 크게 기여하는 포지션이다. 광주의 살림꾼이자 언성히어로인 여봉훈과 최준혁에게 주어진 역할이다.

두 선수는 지난 2018년 중반부터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1994년 25세 동갑내기 친구를 시작으로 포지션과 플레이 스타일 모두 비슷한 점이 많다. 그만큼 찰떡궁합 조합인 셈이다.

여봉훈과 최준혁은 1월 한 달 내내 전지 훈련지인 전라남도 광양시에서 구슬땀 흘리며 올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두 사람은 광주의 큰 목표인 K리그1 승격을 위해 다시 발을 맞추고 있다.

-매 시즌 전지훈련인데 어떻게 지내는지?
최준혁(이하 준혁): 항상 힘들다(웃음). 작년에는 부상으로 전반기를 통째로 쉬었다. 프로 와서 처음 제대로 하는 동계 훈련이다. 일단 동계 훈련은 운동량도 많은데 더 힘들게 하는 게 목표다. 몸 상태를 끌어올리려 하니 쉽지 않다.
여봉훈(이하 봉훈): 준혁이 말대로 매년 힘들다. 잘 준비하고 동계 훈련을 하지만, 정말 힘들다. 광양 날씨가 생각보다 춥지 않아 불편하지 않다. 특히, 올해가 더 힘들다. 살이 1~2kg씩 빠질 정도다. 올해는 더 체계적인 것 같다.

-서로 같은 포지션에 동갑내기라 편한 점도 많을 텐데?
준혁: 봉훈이 때문에 편하다. 많이 뛰니까 내 장점을 살리는데 도움이 된다.
봉훈: 준혁이가 묵직하면서 완전한 홀딩 미드필더다. 내가 다소 앞으로 전진하는 편이며, 활동량이 많아 서로 장단점을 보완해주는 것 같다.  

-언성 히어로라 부르지만, 한편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는데?
봉훈: 우리가 해야 하는 역할이다. 주목을 안 받아도 수비적으로 어필할 수 있을 때 희열을 느낀다.
준혁: 공격형 미드필더가 잘 플레이하기 위해 연결시켜주는 스타일이다. 주목 받고 싶은 생각을 한적은 있지만, 튀려고 하니 더 안 좋아지고 실수한다. 스스로 맞는 위치가 있어 플레이 하니 묵묵히 하면 못 알아주더라도 만족한다.

-학창시절부터 인연은 있었나?
봉훈: 준혁이가 대서중을 나왔고, 나는 안동중을 나왔다. 전지훈련하면서 서로 만나고 합숙 훈련하면서 알게 됐다. 고등학교 때는 전국대회에서 만났다. 같이 부딪힐 일은 없었다.
준혁: 이전에는 서로 아는 정도였지만, 지난해 여름 광주로 이적하면서 서로 많이 친해졌다.







-작년 여름에 한 팀이 되면서 어색한 점은 없었나?
준혁: 없었다. 강원에서 광주로 넘어올 당시 많이 뛰지 못해 주눅들어 있었다. 몸을 끌어올리려 해도 생각보다 잘 안되어 힘들었다. 봉훈이가 팀 내 선수들과 두루두루 잘 친하니 잘 챙겨줬다. 차 마시면서 연예상담이나 축구 이야기도 할 정도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정도다.
봉훈: 프로에서 또래 친구를 만나기 힘들다. 같은 팀에 동갑내기 친구가 있는 자체만으로 좋았다. 팀에 보탬이 되는 점에서도 마찬가지다. 준혁이는 소울메이트 같다.

-지난 시즌 준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지만, 한편으로 아쉬움도 있을 것 같다.
봉훈: 마지막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는데, 안산 그리너스전에서 다쳐 준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해 아쉬웠다. 더구나 2017년 활약에 안주해서 플레이는 저조했고, 부상이 많았다. 올해는 독기를 품어 휴가 반납할 정도로 운동에 매달렸다.
준혁: 시즌 중반에 합류했는데 첫 경기는 얼마 뛰지 못해서 눈 깜박하니 끝났다. 주전으로 뛰면서 긴장했다. 팀에 도움이 되자고 너무 열심히 만 뛰지 않았나 생각한다. 올해는 팀을 위해 더 좋은 플레이를 하려 한다.

-베테랑 선수들이 들어와서 이전보다 경쟁해야 하는 입장이다.
준혁: 여름, 박정수 형들이 노련미가 있다. 우리는 형들의 장점을 흡수하되 스스로 기량을 살려 선의의 경쟁하고 싶다. 기준치도 높아졌으니 앞으로 중요하다.
봉훈: 경쟁이 치열할 것 같다. 준혁이 말처럼 형들에게 배울 점을 익혀 잘 하다 보면 더 나아질 것 같다. 한편으로 팀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올 시즌 박진섭 감독이 요구하는 역할과 기대치는?
봉훈: 팀에 리더가 되라고 지적을 하신다. 플레이 스타일이 급하다 보니 여유 있게 하라고 주문하신다.  
준혁: 팀에 리더라고 되라고 하는 건 모두에게 하신다. 중심을 지키라 하신다. 중앙에서 빠지면 팀의 중심이 흔들려 버린다.

-승격이 목표인데, 자신 있는가? 또한, 개인적으로 욕심은?
준혁: 광주로 이적 후 승격에 기여하고 싶었다. 막상 오니까 부담감도 크다. 팀에 더 도움이 못 되어 마음이 슬펐다. 간절하게 다 같이 하다 보면 원하는 승격을 이뤄낼 거라 생각한다. 올라가서 친정팀 강원과 대결해 비수를 꽂고 싶다. 개인적으로 실수를 줄인다면 돋보이는 선수가 될 것 같다.
봉훈: 올 시즌은 1부로 승격하는 게 맞다. 작년보다 경험도 있어서 올해 승격할 수 있을 것 같다. 독기도 단단히 품었다. 전북과 다시 맞붙고 싶은 마음도 있다. 최대한 헌신적인 선수로 거듭날 것이다.

-마지막으로 서로에게 의미를 부여하자면?
준혁: 봉훈이는 빗자루이고, 나는 쓰레받기다. 제가 쓸어주면 봉훈이가 받아준다. 올 시즌은 광주에 같이 기여하고 싶은 마음이다.
봉훈: 준혁이가 너무 말을 잘해서 내가 어떻게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다. 시즌 끝나고 승격해서 같이 베스트 일레븐에 이름을 올리고 사진 찍고 싶다.

사진=한재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interview&no=2185

  [현장목소리] 울산 잡은 문선민, 대표팀 질문에도 전북만 답하더라 
등록일 : 19.08.18   
[스포탈코리아=전주] 서재원 기자= 문선민의 활약 속 전북 현대가 울산 현대를 잡고 1위로 올라섰다. 9월 A매치를 앞둔 상황에서 대표팀 재발탁도 기대해볼 법한 활약이었지만, 그는 오로지 전북의 우승만을 생각했다. 전북은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울산과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승점 56점을 기록한 전북은 울산(승점 55)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전반은 다소 답답했지만, 문선민이 날자 전북의 공격도 활로를 찾았다. 빠른 스피드와 날렵한 몸놀림으로 울산의 수비진을 돌파한 문선민은 후반 4분 만... more
  부산 ‘대표 아이돌’ 이동준, “(김)문환이 형 잘생긴 건 아니죠” 
등록일 : 19.08.12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잘생긴 외모, 뛰어난 축구 실력, 부산아이파크는 정말 아이돌급 선수들을 잘 키워낸다. 최근 여성 팬들의 인기는 과거 K리그를 강타했던 ‘오빠 부대’ 못지않다. 그 중심에 부산 유스 출신 이동준이 있다. 수많은 소녀 팬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이동준은 “(김)문환이 형 덕분에 팬들이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 그런데 솔직히 문환이 형은 잘생긴 건 아니다. 귀엽다”며 웃었다. 이동준은 연령별 청소년대표를 거치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지난 2017년 프로에 입단해 K리그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과감하게 맞섰지만 쉽지 않았다. 입단 첫... more
  [인터뷰] 집으로 돌아온 이정협, “부산의 승격 이끌겠다” 
등록일 : 19.08.10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이런 말이 있다. ‘집보다 편한 곳은 없다.’ 이정협은 2019시즌 친정팀 부산아이파크로 돌아왔다. 부산 유스(동래고)를 거쳐 2013년 프로에 입단한 이정협은 부산 유니폼을 입고 2015년까지 뛰었다. 이후 2016년 울산 현대 임대, 2018년 일본 J-리그 쇼난 벨마레 임대를 떠났다. 과감하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잘 풀리지 않았다. 특히 일본에선 23경기에 출전해 겨우 두 골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발목 부상까지 겹치면서 부진을 거듭했다. 그렇게 이정협은 자신을 키워준 부산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정협은 “일본에서 힘든 경험을 한 뒤 ... more
  [현장인터뷰②] 김승규, “조현우와 맞대결? 울산 위해 잘 막을 생각 뿐” 
등록일 : 19.07.28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수문장 김승규(울산 현대)가 대표팀에서 선의의 경쟁자이자 조력자인 조현우(대구FC)와 비교를 거부했다. 서로에 대한 평가보다 자신이 속한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승규가 3년 6개월 만에 울산 유니폼을 입었다. 일본 J리그 빗셀고베 생활을 청산하고, 27일부터 울산에 본격 합류해 몸만들기에 돌입했다. 울산팬들은 김승규를 두 팔 벌려 환영했다. 14년 만에 우승을 향해 가는 울산의 마지막 퍼즐 조각이 완성됐기 때문이다. 이제 울산은 최전방부터 최후방까지 약점을 꼽기 힘들 정도로 완벽한 전력을 구축했다. 김승규의... more
  [현장인터뷰①] 김승규, “내 가슴 속 울산, 다른 팀 생각해본 적 없다” 
등록일 : 19.07.27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가기 전 약속했다. 다시 오겠다고. 항상 마음에 품고 있었다. 울산 현대 외에 다른 팀은 생각해본 적 없다.” 대한민국 No.1 수문장 김승규(28, 울산) 얼굴에서는 설렘과 비장함이 동시에 묻어났다. 울산은 26일 김승규의 합류를 알렸다. 2016년 1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호랑이굴로 돌아왔다. 지난 24일 메디컬테스를 마친 김승규는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26일 오후 4시경 개인 짐을 한가득 싣고 울산클럽하우스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무국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배정 받은 방을 확인했다. 모든 게 익숙했다. 마치 계속 생활했던 선... more
  1 [2][3][4][5][6][7][8][9][10]..[423]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