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8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축구 인기 회복
러시아월드컵 성적
K-리그 활성화
해외파들의 활약
아시안게임 성적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 축구뉴스 - 피파코리아 > 청소년축구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8-02-10 11:48:11
제        목   [지도자 Note] 천안제일고 전국대회 우승 가능할까요?



[스포탈코리아=김해] 홍의택 기자= "가능하지 않겠습니까". 박희완 천안제일고 감독의 답이다. "감히"란 말을 몇 번이나 써가며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아마축구 현장은 차이가 극명하다. 확실히 프로 산하가 강하다. 좋은 선수들을 확보해 내부 경쟁을 유도한다. 지도자 능력을 입혀 잠재력을 극대화한다. 프로 선수가 될 재능을 미리 점찍고 그들만의 색으로 덧칠하는 식이다.

하지만 다 그런 건 아니다. 쟁쟁한 학원팀도 꽤 된다. 천안제일고도 그중 하나. 고등리그 왕중왕전에서 산하팀과 겨뤄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해 10번 성현준은 졸업 직후 포항 스틸러스 신인이 돼 가치를 인정 받았다. 천안제일고는 현재 경남 김해에서 진행 중인 제39회 대한축구협회장배에서도 현대고(울산 현대 U-18), 대건고(인천 유나이티드 U-18) 등과 우승 후보로 꼽혔다.

박희완 감독은 자신감이 넘쳤다. "이 학교를 9년간 지도했다. 감히 올해가 최강 전력이라고 평가하고 싶다"는 말을 스스럼 없이 했다. 보통 부담스러워 잘 안 하는 표현이다. 축구판 내 경직된 분위기, 겸손을 미덕으로 여기는 한국 특유의 문화 때문일 터. 어쩌면 그만큼 현 선수단이 좋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또, 이런 양념이 흥미를 돋우니 굳이 색안경 끼고 볼 일은 아니다.





천안제일고는 결승까지 올라섰다. 10일 대건고만 넘으면 대망의 우승이다. 사실 박희완 감독이 원했던 상대는 따로 있다. 한 번 이겨보려 발버둥 쳐도 이상하리만치 안 잡혔던 현대고. 친분 있던 후배 박기욱 감독에게 갚을 빚이 있었다. 웃으며 던진 "많이 얻어터졌다"란 말에도 뼈처럼 단단한 무언가가 배 있었다.

"건방져 보일 수도 있지만, 이 대회를 나온 이유는 현대고 하나다. 솔직히 주요 선수 둘이 다쳐 고민을 했다. 구정 이후 열리는 대회에 나간다면 부상자 복귀로 더 나은 전력을 꾸릴 수도 있었다. 하지만 현대고에 세 번이나 얻어터졌다. 현대고 박 감독에게도 '맞을 때 맞더라도 이번에 김해 한 번 더 간다'고 했다"

웬걸. 현대고가 도중에 떨어졌다. 지난해(가 워낙 좋았다)보다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평가는 나왔으나, 그래도 강력한 우승 후보였음에 이견을 달기 어렵다. 박정인, 김승언, 이기혁 등이 건재했다. 하지만 탄력을 받은 부경고에 1-2 패배 일격을 맞았다. 입맛만 다시던 천안제일고는 4강에서 부경고를 3-1로 누른 뒤 결승으로 향했다.

마지막 상대는 대건고다. 임중용 전 감독에게서 바통을 이어받은 전재호 감독이 팀을 잘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호재, 이준석, 김현수 등 개인 기량도 빼어나다. 무엇보다 눈에 들어오는 건 압도적인 공수 밸런스다. 대건고는 이번 대회 5경기를 모두 이기는 동안 27득점 무실점을 기록했다. 박희완 감독도 다시 전열을 가다듬었다.

"우승 정말 꼭 하고 싶다. 최근 4년 동안 결승에 올라간 게 세 번째다. 두 번 놓쳤는데 이번에는 정점을 찍으려 한다. 대건고는 산하팀들도 다 인정하는 수준이다. 힘, 기술, 스피드 모두 안정적이더라. 하지만 우리도 좋다. 내려설 일은 없다. 맞불을 놔 후회 안 하는 경기를 할 것이다. 그게 또 우리 색깔이니까. 확률은 5대 5로 본다. 전력이 비슷하면 간절함 차이다. 이 부분을 아이들에게 주문할 것이다"




사진=스포탈코리아
영상=풋앤볼코리아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fifanews&no=162171

전체| 국내축구 |  해외축구 |  월드컵 |  아시안컵 |  올림픽축구 |  청소년축구 |  해외파소식 |  K-리그 |  생생화보 | 
청소년축구 | 전북 U-18, 한중일 국제축구대회 우승… 4전 전승 무실점 
등록일 : 18.09.11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전북 현대는 산하 유소년 팀도 닥공(닥치고 공격)이었다. 전북 U-18팀인 전주영생고가 2018 한중일 국제축구대회 최정상에 올랐다.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7일 동안 제주 일원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에는... more
청소년축구 | [지도자 Note] 국제대회서 국내팀 최고, 신귀철 감독 소감은? 
등록일 : 18.08.31   
[스포탈코리아=울진] 홍의택 기자= 총 20개 팀 중 3위. 국내 팀으로는 최고 성적이다. 물론 선수들 발전이 더 중요하지만, 이기는 버릇을 들이며 성장하는 것 역시 간과할 수 없다. 경북 울진에서 개최한 'SPOTV NOW 제13회 한국중등... more
청소년축구 | 일본女, 스페인 꺾고 U-20월드컵 첫 우승 
등록일 : 18.08.25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일본이 20세 이하(U-20) 여자월드컵에서 스페인을 꺾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 U-20 여자대표팀은(이하 일본) 25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반에 위치한 스타드 드 라 라빈에서 열린 2018 국제축... more
청소년축구 | 日 감독, "한국 꺾은 말레이시아, 속공 조심해야" 
등록일 : 18.08.25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일본이 한국을 꺾은 말레이시아를 경계하고 있다. 일본은 24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프리엇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 more
청소년축구 | 울진 U-15 국제대회 막 올린다...비야레알-프랑크푸르트 유스 참가 
등록일 : 18.08.25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축구 성장기 선수들을 위한 또 하나의 축제가 열린다. 'SPOTV NOW 제13회 한국중등(U-15)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가 26일부터 경북 울진에서 5일간 개최된다. 중등연맹은 ... more
청소년축구 | U-18 오산고vs현대고, U-17 매탄고vs현대고 '결승'... 최고 유스 가린다 
등록일 : 18.08.20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K리그 U18&17 챔피언십’ 대회의 결승전이 오늘(20일) 저녁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다. 지난 8일부터 진행된 13일간의 대장정 끝에, U18 대회는 서울(오산고)과 울산(현대고), U17 대회는 수원(매탄... more
청소년축구 | [AG 포커스] 처참한 수비-무딘 공격 어찌할꼬 
등록일 : 18.08.18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발목을 잡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오후 9시(한국 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 more
청소년축구 | 개막전 수원vs호펜하임…제주국제유스대회 조추첨 확정 
등록일 : 18.08.1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2018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조편성이 완성됐다. 한국을 대표하는 수원 삼성과 독일 명문 TSG1899호펜하임이 공식 개막전에서 맞붙는다.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켄싱턴리조트에서 제주국제유스축구... more
  1 [2][3][4][5][6][7][8][9][10]..[17444] 다음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