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8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축구 인기 회복
러시아월드컵 성적
K-리그 활성화
해외파들의 활약
아시안게임 성적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8-09-05 00:09:01
제        목   [일문일답] '긍정적' 벤투 감독 "월드컵 실패하지 않았다, 큰 틀 유지할 것"



[스포탈코리아=파주] 조용운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신임 감독이 한국 축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아시안컵 우승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벤투 감독은 3일 오후 파주NFC(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선임 후 첫 소집훈련을 진행했다. 대표팀은 오는 7일과 11일 각각 코스타리카, 칠레를 상대한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4인의 소집명단을 발표했고 이날 손흥민, 황의조, 이승우 등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했던 8인을 제외한 16인과 첫 대면했다.

벤투 감독은 훈련에 앞서 취재진을 만나 "월드컵 최종예선과 본선, 아시안게임, 기존 스태프가 제공한 자료를 살펴보면 선수를 선발했다"며 "코스타리카, 칠레전을 통해 기존 대표팀의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우리가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보여줘야 할 부분도 드러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벤투 감독은 러시아월드컵과 아시안게임을 통해 확인한 한국 축구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는 "한국의 월드컵이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1-2차전은 근소하게 패했고 마지막 경기는 이겼다"며 "기존 방식에 큰 변화를 줄 생각은 아직 없다. 세부적으로 변화가 있을 것이다. 한국의 강점인 강렬함, 적극성, 정신력은 유지·발전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벤투 감독 일문일답.

-아시안게임에 나선 선수들이 많은데 지켜본 느낌이 어떤가.

"한국에 도착해 처음 접한 경기가 아시안게임이라 관심있게 지켜봤다. 기존 월드컵에 나섰던 선수들을 중심으로 봤다. 황인범과 김문환의 눈에 띄어 발탁하게 됐다."

-아시안게임 멤버 8인에게 기대하는 바가 무엇인가.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금메달을 획득한 것을 축하한다. 긍정적인 분위기로 합류할텐데 기대하는 바가 있어서 불렀다. 처음 선수들을 접하면서 능력치를 직접 확인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성공여부가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던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치렀다.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선수들이 도착하면 개인별 컨디션 확인이 우선이다. 정신적으로는 금메달을 따고 왔기에 긍정적으로 올 것으로 기대한다. 일주일 남짓 시간에는 2경기를 어떻게 치를지, 선수들이 보여주는 모습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황인범과 김문환을 발탁한 이유를 설명한다면.

"명단 배경에 대해 먼저 말하자면 월드컵 최종예선과 본선, 아시안게임, 기존 스태프가 제공한 자료를 통해 선발했다. 황인범과 김문환은 직접 눈으로 보고 결정했다. 상당히 뛰어난 기술력과 선수 자질을 확인해 선발하게 됐다."




-월드컵 독일전과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한국축구가 다시 기대를 받고 있는데.

"한국이 월드컵에서 못하거나 절망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첫 두 경기를 승리하지 못했지만 근소하게 패했다. 마지막 경기는 이겼다. 실패한 대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기대치가 높은 것이 동기부여가 되고 좋은 자극제가 된다. 이번 두 경기가 시작이지만 멀리 내다봐야 한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중요하고 월드컵 예선을 통과하는 것도 중요하다. 팬들의 기대치를 충분히 알고 있어 장기적인 성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대회에서 결과를 가져와야 하기에 코스타리카와 칠레전에서 최대한 우리가 하고 싶은 축구를 보여주려고 노력하겠다. 감독이 새롭게 오면 선수와 철학이 달라지는데 기존 대표팀이 가졌던 장점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싶다."

-코스타리카, 칠레전에서 지켜봐줬으면 하는 부분이 있다면.

"기존 방식을 크게 변화를 줄 생각은 없다. 훈련을 진행하면서 공격과 수비 세부전술을 조금씩 변화가 있겠지만 큰 틀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이번 A매치에서 젊은 선수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젊은 선수들이 어떤 능력치를 가졌는지, 훈련과 경기에서 얼마나 보여줄 수 있는지, 선수들의 성향까지 분석할 계획이다. 훈련을 하면서 피지컬을 확인할 것이다. 누구를 기용할지는 지켜봐줬으면 한다."




-센터백인 장현수를 미드필더로 선발했는데 독일전 때문인지.

"장현수는 기술적으로 팀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선수다. 단순히 독일전만 보고 발탁한 것이 아니다. 장현수가 오랜 기간 많은 포지션에서 뛴 멀티플레이어로 확인했다. 멀티 능력이 향후 선발에 있어 기준이 될 수도 있다. 향후 공격에서도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는 선수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황인범과 김문환의 경우 신체적으로 작은데.

"신장과 체격이 왜소한 것보다 기술이 더 중요하다. 특히 황인범을 봤을 때 상당히 좋은 기술, 패스, 판단력을 가진 것 같다. 이 연령대에서 상당한 장점을 갖췄다. 신장이 작아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한 잣대다."

-공격수 선발에 있어 황의조와 지동원의 스타일이 비슷한데.

"누구를 선발하고 누가 제외됐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것이다. 우리가 선발할 때는 추구하는 스타일이라고 이해를 해달라. 우리는 공을 소유할 것이지만 전방에서 기회를 많이 창출하기 위함이다. 한국은 적극성, 강렬함, 정신력이 좋다. 우리 대표팀의 특징을 잘 유지하고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

-훈련 방식으로 전술주기화를 언급했는데.

"포르투갈에서 상당히 유행했던 개념이다. 1년 내내 같이 생활하는 클럽이라면 이것을 적용하기 용이하다. 간간이 소집하는 대표팀에서는 어려움이 있다. 선수들과 처음 만나서 하려는 것이 어떤 방향을 설정해 어떤 전술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를 정하는 것이다. 전술주기화는 적용하기 어려울 것이다."

-한국 선수 이름을 발음하기 어려울텐데 적응은 어떤지.

"이름이 어려운 게 사실이다. 다만 선수들을 구분할 수는 있다. 발음만 어려울 뿐이다. 한국 생활에 적응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가 원활한 도움을 주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interview&no=213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